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뒤에 여친 있어도 문 안 잡아주는 남친...“모를 수가 있나요?”

성&사랑

by aiinad 2021. 10. 20. 14:51

본문

문 안 잡아주는 남친

 

지난 15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문 안 잡아주는 남친.. 제가 예민한가요?’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 A씨는 “남친은 제가 예민하다고 하고 저는 남친이 너무 매너 없다고 싸우고 있습니다. 남친이 좀 매너가 좋은 편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이번에는 정말 너무해서요”라며 글을 시작했다.
 
A씨의 남자친구는 식당이나 카페 등 건물에 들어갈 때 뒤따라가는 A씨를 위해 문을 잡아주지 않았다. 가끔 쾅 닫히는 문이나 무거운 문 같을 때면 바로 뒤에서 따라들어가던 A씨는 문에 머리를 박을뻔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실제로 박은 적도 있고 말이다.
 
이럴 때마다 A씨는 남자친구에게 문 좀 잡아달라고 얘기했지만, 그다음에도 똑같았다.
 

엄마에게 소개시켜줬는데...

그러던 중 A씨는 어머니에게 남자친구를 소개해 주기 위해 셋이 함께 밥을 먹게 됐다. 식사를 마치고 밖으로 나올 찰나 급한 전화가 와서 먼저 밖으로 나온 A씨는 통화하면서 가게 문 쪽을 생각 없이 바라보고 있었다.
 
혹시나가 역시나. 남자친구는 뒤따라 나오는 A씨의 어머니를 위해 문을 잡아주지 않았고, 문이 바로 닫히는 바람에 어머니는 놀라 움찔하셨다.
 
그 광경을 모두 보게 된 A씨는 그 앞에서 뭐라 하려다가 엄마도 있고 해서 꾹 참았다. 각자 집에 도착한 뒤 A씨는 ‘너무한 거 아니냐. 문 좀 잡아주는 게 뭐 그렇게 어려워서 니 몸만 쏙 빠져나오냐.. 엄마 다칠뻔했다’라고 했고, 남자친구는 몰랐다고 일관했다.
 

고쳐질까요?

이러한 상황에 A씨는 “매너라는 걸 강요할 수도 없고.. 그런데 이런 식이면 솔직히 기분 나쁜 게 맞잖아요. 이런 매너 같은 게 고쳐지려는지도 모르겠고 남자친구가 다른 건 괜찮은데 사소한 매너가 없는데 이걸 어떻게 해야 할까요..?”라며 조언을 구했다.
 
그러면서 “이거 말고도 밥 먹는데 수저 안 놓고 폰만 보기, 의자 편한 거 자기가 먼저 가서 앉기 등.. 참 제 입으로 말하기 민망한데 계속 당하다 보면 좀 짜증 나는 게 사실이에요”라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건 개인주의도 아님. '내 뒤에 사람이 따라 나오고 있으니 문이 바로 닫히면 부딪힐 수 있다'라는 기본적인 생각이 안되는 거임”, “보통 뒤에 모르는 사람이 와도 가까이 나란히 들어갈 땐 잡아주거나 조금 잡고 놓지 않나 다치거나 할까 봐..?”, “어머니를 소개해드린 정도면 꽤나 깊은 사이 같은데 시간 낭비하지 말고 얼른 정리하길” 등과 같은 반응을 보이며 A씨에게 이별을 추천했다.

 


사진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