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시누이가 제 물건 가져다 팔아먹었어요”

인간관계

by aiinad 2021. 5. 12. 11:20

본문

25살 된 시누이

사진= mbc
사진=kbs

한집에 같이 지내고
있는 게 벌써 1년

11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누이가 제 물건 가져다 팔아먹었어요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시누이 때문에 남편과 싸웠다고 밝힌 글쓴이는 저희는 32살 동갑내기 부부입니다. 남편에겐 25살 된 여동생이 있어요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글쓴이는 취업 핑계로 올라와서 한집에 같이 지내고 있는 게 벌써 1년이 넘어가고 있습니다라며, “직장 구하면 근처로 집 구해 나간다고 하긴 했는데, 일을 알아보고 있기는 한 건지, 넌지시 물어보면 코로나 때문에 어쩌고저쩌고. 정말 지긋지긋합니다라고 말했다.

뺏어간 화장품이 수십 개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또한, 글쓴이는 시누이가 온 뒤로 남편이랑 자꾸 싸우게 되는데 미치겠습니다. 친정엄마가 화장품매장을 운영하고 계셔서 종종 보내주시는데 시누이가 뻔뻔스럽게 자기도 그거 쓰고 싶었다면서 자기 달라는 말을 아무렇지 않게 하곤 합니다라며, “취업하면 더 좋은거 잔뜩 사주겠다면서 뺏어간 화장품이 수십 개입니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글쓴이는 진짜 주고 싶지 않지만 트러블 생기면 저만 더 피곤해질 거 같아 그냥 참고 쓰라고 준 게 여러 번입니다. 제 옷도 자기 마음에 들면 어떻게든 졸라서 결국 가져가 버립니다라며, “이런 문제로 남편과 자꾸 싸우게 되더라고요라며 심정을 토로했다.

우리 시누이인 걸 딱 알겠더라고요

사진=sbs

저희 집안 물건들을 허락 없이
잔뜩 올려놨더라고요

글쓴이는 어제는 당근마켓에 필요 없는 것들을 좀 팔려고 보고 있는데, 제 옷과 똑같은 옷이 있길래 얼마에 파는지 궁금해서 클릭하게 됐어요라며, “그런데 판매자 판매 목록을 보니 우리 시누이인 걸 딱 알겠더라고요라고 사건의 발단을 설명했다.
 
이어 저한테 그동안 가져간 화장품, 악세서리, 빌려간 옷들. 거기에 가지라고 준 적 없는 제 신발들과 운동기구에 아끼는 그릇들까지. 저희 집안 물건들을 허락 없이 잔뜩 올려놨더라고요라며, “기가 막혀서 시누한테 바로 전화했더니 아니라고 그런 적 없다고 우기는데 환장하는 줄 알았습니다라고 밝혔다.

안 내보내면 내가 나가겠다

사진=kbs

용돈 필요해 그런 거
가지고 너무 한다

결국, 글쓴이는 남편한테 시누이 내보내라고 더는 못 참는다고 안 내보내면 내가 나가겠다고 통보했더니 저보고 야박하다고 아직 애가 어려서 용돈 필요해 그런 거 가지고 너무 한다고 하네요라며, 남편과 다투게 된 것으로 보인다.
 
끝으로 글쓴이는 “25살이 어린가요? 내 집에 도둑이 살고있는 거랑 뭐가 다느냐고 내보내라고 강력하게 이야기했더니 말이 심하다면서 자기 동생이 잘못한 건 맞지만 도둑이라는 건 심하지 않냐면서 가족끼리 이럴 거냐고 지가 더 큰 소리 치더라고요라며, “그길로 간단한 짐 싸서 친정으로 와 버린 상태입니다. 저건 진짜 도둑 아닌가요?”라고 호소했다.
 
이에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네티즌들은 짐 싸서 친정에 와있으면 시누는 신나서 집안을 뒤지고 물건들 팔 거 같은데. 아무리 싸워도 내보내야지 내가 나오는 거 아닙니다”, “도둑년한테 집을 주고 왜 나와요?”, “시누이가 손버릇이 나쁘네. 남편은 중간 역할도 못 하고”, “나 같아도 남편이랑 안 살지. 아니 내가 자기랑 결혼했지 동생까지 왜 데리고 살아야 하는지 도대체 알 수가 없네요 등 다양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해당 글은 11 15시 기준 조회수 40,382, 좋아요 401, 댓글 109개가 달리는 등 이목을 모으고 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