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친자검사 해보자는 시아버지, 이유를 모르겠어요”

인간관계

by aiinad 2021. 4. 19. 15:09

본문

계속해서 친자검사 하자는 시아버지

사진= 드라마 '산후조리원'

계속해서 시아버지가
친자검사를 하자고 주장한다

 

한 달 전 둘째를 낳은 여자.
 
첫째 때부터 둘째까지 계속해서 시아버지가 친자검사를 하자고 주장한다. 이에 여자는 기분이 나쁘다. 아이 둘, 모두 누가 봐도 남편을 닮았고, 결단컨대 결혼 후 여자는 직장과 집 외에는 외출조차 하지 않았다.
 
남편도 거절했지만, 계속해서 친자검사를 하나는 시아버지.
 
너무 스트레스받아서 시아버지만 생각하면 역겹고 토할 것 같다.

 

시아버지의 말도 안되는 주장

사진= mbc

최근 시아버지의 말도 안되는
주장에 스트레스를 받는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자검사 해보자는 시아버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한 달 전 둘째를 출산했다고 밝힌 글쓴이는 최근 시아버지의 말도 안되는 주장에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안녕하세요, 30살이고 아이 둘 엄마입니다. 한 달 전 둘째를 출산했어요. 아이는 두 살 터울이고요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유를 모르겠어요

무엇보다 남의 자식처럼
보일만 한 게 하나도 없어요

이어 글쓴이는 글을 쓰게 된 이유는 첫째 때도 그렇고, 둘째를 낳은 지금도 시아버님께서 친자검사를 해보자고 하시는 겁니다라며, 기분이 나쁘고 검사를 해보자는 이유를 모르겠어요라고 전했다.
 
또한, 글쓴이는 저는 결혼 후 남편 있는 곳으로 이사와 직장과 집만을 반복해왔고, 집 근처에는 회사 동료를 제외하면 지인조차 없습니다라며, “못생긴 건 아니지만 특출나게 예쁜 외모도 아닙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무엇보다 남의 자식처럼 보일만 한 게 하나도 없어요. 첫째, 둘째 모두 남편을 빼다 박았고 혈액형도 이상하지 않아요라며, “첫째 때 친자검사 해보자 하셨을 때 제가 기분 나빠하며 완강히 거절해서 하지 않았어요라고 말했다.

역겹고, 토할 것 같고

사진= 드라마 '산후조리원'

너무 스트레스받아서
시아버지만 생각하면

이어 글쓴이는 아주 불쾌한 기억으로 남아있습니다. 그런데 둘째 역시 친자검사를 해보자네요?”라며, “남편도 거절했지만, 이참에 첫째, 둘째 다 해보시자는 시아버지. 너무 스트레스받아서 시아버지만 생각하면 역겹고, 토할 것 같고, 정 떨어집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이에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네티즌들은 할 소리가 있고, 못할 소리가 있지. 왜 저래?”, “며느리한테 친자검사 하자는 건 며느리 의심한다는 얘기거든요. 기분 좋은 사람 아무도 없고요”, “검사하시기 전에 변호사부터 만나보세요. 진심임”, “떳떳하면 하세요. 하시고 친자 맞으면 안 보면 되는 거지”, “하고 나서 큰 소리 치면 되지”, “친자검사 하세요. 그게 속 편하겠네요 등 다양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이 여성이 실제로 친자검사를 진행했는지에 대한 여부는 전해지지 않았다. 이 글은 19 14 30분 기준 조회수 103,855, 댓글 191개가 달리는 등 이목을 모으고 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