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나를 울게 만든 최악의 소개팅... 무섭네요

성&사랑

by aiinad 2021. 3. 16. 09:55

본문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최악의 소개팅 무섭네요'라는 글이 올라와서 화제이다.

 


느낌이 좋았어요

글쓴이는 "지난 주말 아는 언니 주선으로 소개팅했습니다. 능력 있고 외모도 좋고 무엇보다 성격이 너무 좋다 했습니다. 연락처를 전해 받고 카톡 프로필을 보니 사진이 실루엣으로 희미하게 보이더라고요. 다리가 길어 보이고 옷 핏도 좋아 보이고 해서 일단 외모가 괜찮다는 긍정적 믿음을 가지고 만났어요. 만나보니 정말 잘생겼어요. 좀 까무잡잡한데 보조개도 들어가고 눈도 무쌍인데 크고 머리숱도 바글바글하고. 그래서 잘해봐야겠다 했죠"라고 말문을 열었다.

 


소개팅남의 발언

이어, "소개팅남은 본인 성격이 털털하고 뒤끝 없는 깔끔한 성격이라 했고 제가 맘에 든다며 저녁식사를 하자고 했어요. 소고기 먹으러 갔습니다. 작은 건설회사를 경영하고 있다는 소개팅남은 금전적으로 여유가 있는 편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저에게 어필을 했습니다. 소개팅남은 고기엔 소주 한잔하는 거라며 같이 마시자고 제안했습니다. 술을 못하는 편은 아니어서 수락했고요. 둘이서 한 병쯤 마셨을까 뜬금없이 이런 얘기를 하더라고요. '지금까지 내가 맘에 들어 했던 여자는 모두 그날 같이 잤다' 깜짝 놀란 저는 잘못 들은 줄 알고 빤히 쳐다봤더니 다시 말하더군요. 자기는 마음먹으면 그날 꼭 침대 눕힌다고... 그리곤 제가 맘에 든대요"라고 말했다.

 


불쾌감

글쓴이는 또, "황당함을 넘어 불쾌한 저는 말씀이 지나치다며 오늘 원나잇 상대 만나러 온 거면 사람 잘못 보신 거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말은 삼가 달라고 정중히 말했죠. 그랬더니 그때부터 음식을 먹을 때마다 이에 뭐가 낀 것처럼 혀를 이에 둘러 휘저어가며 쩝쩝거렸습니다. 나중에는 가래 뱉어내는 것처럼 소리까지 내더라고요. 아... 이 사람 이상하구나. 빨리 일어나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지갑에서 5만 원을 꺼내 테이블에 놓고 먼저 가겠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식당에서 나왔는데 소개팅남이 쫓아 나왔어요"라고 설명했다.

 


무서워서 울었어요

덧붙여 "그가 제 팔을 잡아채서 예의가 없다고 호통을 쳤습니다. 처음에 봤던 무쌍의 큰 눈이 동네 양아치 삥 뜯는 눈으로 변했고 혼잣말로 욕설까지 했어요. 너무 무서워서 다리가 후들거리는데 그 남자는 한쪽 손으로는 제 팔을 잡고 놔주지 않았고 다른 한 손은 상의 속으로 넣어 배를 박박 긁고 있었습니다. 소리를 지르고 싶었지만 정말 큰 소리를 내지 못했어요. 그러면 절 때릴 것 같았거든요. 정신 붙들고 손 놓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 떨면서 얘기했어요. 저를 소리 없이 1분가량 쳐다보더니 다시 부드러운 목소리로 "OO 씨가 정말 맘에 들고 오래 만나고 싶다"라고 하더군요. 무서워서 울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최악이었어요

마지막으로 "그랬더니 팔을 놓아주대요. 택시 타려고 정신없이 걸었습니다. 뒤에서 쫓아오고... 아... 정말 생각하기도 싫네요. 때마침 택시 한 대가 있어서 후다닥 타고 집에 왔고요. 소개해 준 언니에게 얘기했더니 네 나이가 몇인데 그런 거에 민감하냐며 타박을 줬습니다. 이 언니도 그 남자가 쓰레기인 거 대충 알았던 것 같아요. 오랫동안 연애 쉬어서 기대하고 옷까지 사서 입고 나갔는데 정말 최악이었어요. 법적으로 복수할 수 있는 방법 있을까요?"라며 조언을 구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소개해 준 그 언니란 인간과는 상종도 하지 마요" "전부 다 차단하고, 무슨 일이냐고 묻는 사람에게는 이 글 주소 보내요"라고 반응했다.

글 이래미 에디터
사진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 글과 관련 없는 이미지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